본문 바로가기

‘아빠어디가’ 안정환, 아들 리환이한테 “사장님 나빠요” 토로…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09:40




 



‘아빠어디가’에 출연 중인 전 축구선수 안정환(38)이 엉뚱한 매력을 드러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어디가’에서는 캐나다로 초저가 해외여행을 떠난 안정환-리환 부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은 캐나다 도착 후 숙소까지 렌트카를 운전하는 가운데 내비게이션과 대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안정환은 내비게이션을 향해 “알았어”를 연발하는가 하면 잠든 리환이를 바라보며 “사장님 나빠요”라고 혼잣말을 했다. 또 ‘아빠어디가’ 안정환은 쏟아지는 눈을 바라보며 “흰 눈 사이로 썰매를 타고, 달릴까 말까”라고 말하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아빠어디가’에서 안정환은 아내 이혜원과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를 본 윤민수는 “아후~ 진짜”라며 “어떻게 그런 말이 나와? 애가 둘인데? 와 장난 아니네”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빠어디가 안정환’[사진 M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