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심야버스 운행시간 연장…올빼미 버스 8개 노선 ‘운행 예정 ’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06:46
`심야버스 운행시간 연장` [사진 중앙포토]
 

서울시는 연말을 맞아 내일(15일)부터 31일까지 강남과 종로, 신촌 등 심야 유동인구가 많은 10곳을 통과하는 92개 시내버스 막차를 새벽 1시까지 연장한다.



지난 12일 서울시는 “15일부터 31일까지 강남, 종로, 신촌 등 심야 유동인구가 많은 10곳을 통과하는 92개 시내버스 막차를 오전 1시까지, 성남, 부천, 고양으로 가는 3개 노선 막차를 오전 2시까지 각각 연장한다”고 밝혔다.



심야버스 운행시간 연장이 확정된 곳은 주요 혼잡지역인 홍대입구, 강남, 종로, 신촌, 영등포, 역삼, 여의도, 건대입구, 구로, 명동 등 10곳이다.



또한 성남, 부천, 고양으로 가는 661번(영등포→부천), 707번(신촌→고양), 9404번(강남→성남) 3개 노선 막차는 2시까지 심야버스 운행시간을 연장한다.



이어 서울시는 23시30분~05시까지 심야시간에 운행하는 올빼미버스(심야전용 시내버스)의 8개 노선 47대도 계속 운행할 예정이다.



한편 막차시간이 연장된 심야버스 노선과 변경된 운행 시각에 대한 정보는 정류소에 설치된 버스 도착 안내 단말기와 서울교통포털 스마트폰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심야버스 운행시간 연장'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