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티 김의 남과 여] 우산? 가리개!

중앙선데이 2014.12.13 04:07 405호 35면 지면보기
Yokohama, Japan 2002
여자가 우산을 펼치자고 했을까

남자가 먼저 그러자고 했을지도 모르지

나무에게 물어볼 수는 없는 일

비가 오면 좋을 법한 오후였다



케이티 김 사진작가. 패션계의 힘을 모아 어려운 이들을 돕자는 Fashion 4 Development의 아트 디렉터로 뉴욕에서 활동 중.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