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병상련 乙들의 甲 향한 반격 … 일상의 민주화 계기 삼아야”

중앙선데이 2014.12.13 23:45 405호 3면 지면보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2일 서울 강서구의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기내 사무장 하기(下機) 지시로 빚어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이 뉴스 시장을 점령했다. 국토교통부 조사와 검찰 수사가 초스피드로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 교통국(DOT)의 조사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조씨의 이름과 관련어들이 연일 인터넷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오르내리고, 각종 패러디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도배했다.

사회·심리학으로 들여다본 ‘땅콩 회항’ 사건

사건의 발단이 된 마카다미아 너츠가 평소보다 배 이상 팔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가 하면 ‘미친 짓’이라는 뉘앙스의 제목(파이낸셜타임스의 ‘Going nuts’)을 단 외신 기사도 등장했다.

조 전 부사장과 그의 부친인 조양호(65)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잇따라 공개 사과를 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비행기에서 내린 박창진 사무장이 “폭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사태는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다.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에 대한 비난의 강도도 더욱 세졌다.

이번 일은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드라마 ‘미생(未生)’과 영화 ‘카트’에 등장하는 ‘을(乙)’들의 현실과 대비돼 더욱 선명하게 부각되고 있기도 하다. 사회학자·심리학자들은 이 현상을 관통하는 하나의 흐름이 있다고 분석한다. ‘을’들의 ‘공감과 연대’, 더 나아가 ‘분노와 반격’이다.

드라마 ‘미생’영화 ‘카트’ 인기와도 상통
김찬호(53) 성공회대 교양학부 초빙교수는 “‘미생’들의 자각 과정”이라고 진단했다. “탈출구가 사라진 시대의 약자들이 현실을 직시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이라는 설명이 뒤따랐다. 김 교수는 『모멸감-굴욕과 존엄의 감정사회학』이라는 책을 쓴 사회학자다.

드라마 ‘미생’(왼쪽)과 영화 ‘카트’의 한 장면. 두 작품 모두 사회적 약자의 아픔을 다루고 있다.
그는 “고도성장기에는 굴욕적인 일을 겪어도 ‘나도 돈 벌어서 떵떵거리며 살 수 있다’는 생각으로 버틸 수 있었다. 회사에서 부당한 일을 거듭 당하면 ‘나가서 빵집 차리겠다’는 생각으로 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은 그런 희망이나 저항이 점점 비현실적인 것이 되면서 비슷하게 억눌리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특정 사건을 계기로 공통의 저항감을 표출하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드라마 ‘미생’은 7%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케이블방송의 프로그램으로서는 고공행진이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인 이 드라마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그리고 있다. 정규직으로의 전환 가능성이 작은 계약직 사원 장그래, 업무 능력이 뛰어나고 성실하지만 ‘사내 정치’를 못해 임원의 눈 밖에 난 오상식 차장이 주인공이다. 이 드라마에서 윗사람에 대한 충성으로 핵심 보직을 맡은 마 부장이 폭언과 폭행으로 부하 직원들을 괴롭히는 장면이 나온 뒤에는 인터넷과 SNS에 공분을 드러내는 직장인들의 글이 줄을 잇는다. 영화 ‘카트’는 비정규직 문제를 다룬 국내 최초의 상업영화다. 단체로 해고된 대형마트 계약직 여성 근로자들이 주인공이다. 상영 스크린 수가 적지만 누적 관람객 수가 9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김영란(56)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교수는 두 드라마와 영화의 인기를 “사회적 약자들의 공감과 연대”로 해석했다. 그러면서 “계층 사이의 벽이 높아지고, 사람들이 이를 절감하게 된 데 따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재벌 2세를 만나 신분 상승을 이룬 서민층 애인’과 같은 신데렐라 스토리의 비현실성을 깨달으면서 자신과 주변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에 더욱 흥미를 갖게 된다는 것이다.

배경 좋은 여성 ‘갑질’에 더 분노
김 교수는 약자들의 공감과 연대의 확산에는 SNS 같은 새로운 미디어가 기폭제가 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대한항공 회항 사건과 같은 일은 과거에는 외부로 잘 알려지지도 않고, 알려진다 해도 신문과 방송에 한두 번 나는 정도였을 것이다. 그러나 이 일에서 보듯 직원들이 SNS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하고 있고, 이는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SNS가 이 과정에서 ‘분노의 표출과 해소’의 공간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조 전 부사장에게 비난이 쏟아진 것은 여성이라는 특성이 반영된 현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익명을 원한 한 사회학자는 “우리 사회에는 밑바닥에서부터 고생해 성공한 여성의 능력은 인정하지만 집안 배경의 덕으로 높은 지위에 오른 것으로 판단되는 여성에게는 같은 조건의 남성에게보다 강하게 반감을 드러내는 경향이 있다. 본인은 억울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요즘과 같이 경제적 불만과 불안이 팽배한 때에는 더욱 스스로를 낮추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습과 제도의 변화로 이어가야”
그렇다면 ‘공감과 연대’를 넘어선 이 같은 ‘분노의 표출’은 어떻게 봐야 할까. 곽금주(54)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화를 냄으로써 불만을 해소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심리적 기제의 작용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공동체가 ‘분노의 사회’로 치닫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이 ‘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상점의 점원 등에게는 ‘갑’이 된다. 평소에 ‘을’로서의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는 ‘갑질’을 하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화만 낼 것이 아니라 과연 나는 약자를 배려하고 존중했는지를 생각해 보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김찬호 교수는 “특정인에 대한 공격에서 벗어나 ‘생활 민주화’를 위한 각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타인에 대한 존중’의 문제를 공론의 장으로 이끌어 내 관습과 제도의 변화로 이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과거에는 일상다반사였던 성희롱이 피해자들의 고발에 따른 사회적 각성으로 법과 제도가 정비돼 크게 줄었다. 이번 일도 직장 내 인권 침해를 줄이는, 발전의 계기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언 기자 joonny@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