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아 조양호 '아딸 사죄'…조양호 회장 "조현아 교육 잘못 시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2 17:32
‘조양호’ ‘조현아 조양호’ ‘조현아’. [사진 YTN 캡처]




 

조현아 전(前) 대한항공 부사장이 12일 오후 3시 국토부 조사를 받기 위해 김포공항 인근 항공안전감독관실로 출석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건물로 들어가기에 앞서 고개를 한쪽으로 숙이고 잠시 낮은 목소리로 사죄의 뜻을 밝혔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죄송하다”며 “조사과정에서 성실히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무장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일선에서 물러날 것”이며 “다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후 이어지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사를 받기 위해 건물로 들어갔다.



고개를 떨궜던 조현아 전 부사장은 낮은 목소리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부친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조양호 회장은 12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여식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켜 사죄드린다”며 “조현아의 애비로서 국민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국토부와 검찰의 조사 결과와 상관없이 조현아를 대한항공 부사장직은 물론 계열사 등기이사와 계열사 대표 등 그룹 내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과가 왜 늦어졌냐는 질문에는 “내가 잘못했다”고 답했다.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행동이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내가 (자식) 교육을 잘못 시켰다”고 답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경영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양호 회장은 “심경이 어떠하냐”는 질문에는 “참담하다”고 짧게 답했다.





다음은 조양호 한진 그룹 회장의 사과문 전문

여식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대한항공 회장으로서, 또한 조현아의 애비로서 국민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다시 한번 바랍니다.

저를 나무라 주십시오. 저의 잘못입니다.

국토부와 검찰의 조사 결과와 상관없이 현아를 대한항공 부사장직은 물론 계열사 등기이사와 계열사 대표 등 그룹내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 여러분의 용서를 구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양호’ ‘조현아 조양호’ ‘대한항공 조현아’. [사진 YT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