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아 부사장 국토위 출석하며 "제가 잘못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2 15:37
조현아 전(前) 대한항공 부사장이 12일 오후3시 국토부 조사를 받기위해 김포공항 인근 항공안전감독관실로 출석했다. 조 전 부사장은 건물로 들어가기에 앞서 “죄송하다. 제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과정에서 성실히 답할 것”이라고 했다. 조 전 부사장은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직접 사과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해당 사무장 기장에게 직접 사과할 계획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진심으로 사과하겠다"고 답했다.

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는데 향후 거취는 어떻게 되나"는 질문에 조 전 부사장은 "모든 계열사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