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노케이루스란, 티라노보다 큰 공룡…국내 연구진이 실체 밝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2 10:26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규한, KIGAM 이하 지질자원연) 지질박물관 이융남 관장 연구팀이 데이노케이루스란 무엇인지 밝혀냈다.



이 연구결과는 '거대한 타조공룡류인 데이노케이루스 미리피쿠스의 오랜 수수께끼 해결'이라는 제목으로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에 실렸다.



그리스어로 '독특한 무서운 손'이라는 뜻을 지닌 '데이노케이루스'의 정식 명칭은 데이노케이루스 미리피쿠스(Deinocheirus mirificus)다. 데이노케이루스는 거대한 앞발을 가진, 티라노사우루스보다 더 큰 공룡이다.



이 관장 연구팀은 데이노케이루스가 전체 길이(머리부터 꼬리 끝까지) 약 11미터, 몸무게 약 6.4톤으로 티라노사우루스와 비슷한 크기로 머리와 등, 발가락이 매우 독특한 형태를 가진 타조공룡류(Ornithomimosauria)에 속하는 잡식공룡이라고 전했다.



논문에는 지질자원연 이융남 지질박물관장과 이항재 연구원을 비롯해 몽골, 캐나다, 프랑스 등 여러 나라의박사들이 공동 참여했다.



이 관장 연구팀은 화성시가 지원한 '한국-몽골 국제공룡탐사(2006~2011년)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2006년과 2009년에 몽골 남부고비사막의 알탄울라와 부긴자프 지역에서 두 개체의 새로운 데이노케이루스 표본을 찾아냈다.



그러나 부긴자프의 표본 중 머리뼈와 발뼈는 이미 도굴된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유럽의 한 개인이 데이노케이루스의 도굴된 뼈들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연구팀은 소유자에게 이 뼈들을 기증 형식으로 몽골에 반환할 것을 설득했고, 2014년 5월 데이노케이루스의 머리뼈와 발뼈가 몽골로 돌아왔다.



이에 데이노케이루스의 골격에 대한 거의 모든 정보를 확보했고, 연구팀은 데이노케이루스의 실체를 밝혀낼 수 있었다.



네이처는 이 관장 연구팀의 논문을 주목받는 논문으로 선정해 소개했다.



이 관장은 “공룡학계의 커다란 숙제가 해결돼 고생물학자로서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이번 성과가 침체돼 있는 우리나라 고생물학이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데이노케이루스란’ [사진 KBS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