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리스마스 1인용 케익 등장

중앙일보 2014.12.11 11:03




1인 가구가 늘면서 크리스마스에도 '나홀로 파티족(族)'을 위한 1인용 케익이 등장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올해 처음으로 프로마쥬블랑치즈(1만2000원)’, ‘레드벨벳(사진·1만2000)’, ‘미니 파네토네’(7000원) 등 미니 케익 3종을 선보였다. 미니 케익은 1~2인 가구나 연인들을 위한 것으로 크기가 일반 케익 대비 50~60% 수준이다. 가격도 1만원 전후로 저렴한 게 특징이다. 세븐일레븐은 또 ‘몽블랑’(2만8000원), ‘미고 쇼콜라’(3만원) 등 일반 케익 5종과 ‘나뚜르’ 아이스크림 케익 6종을 포함해 총 20여 종의 크리스마스 상품을 판매한다. 케익은 오는 12일까지 사전 예약 받으며 23~25일 중 원하는 날짜에 찾아가면 된다. 이 기간 동안 점포에서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크리스마스 시즌, 멀리 있는 지인들에게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택배 전용 상품도 운영한다. 상품은 녹차, 블루베리 등 9가지 맛으로 구성된 마카롱 세트(3만5000원)와 서울 3대 빵집 나폴레옹 과자점에서 만든 프랑스 프리미엄 쿠키 세트 2종(3만5000원~5만2000원), 수제초콜릿세트(3만5000원) 등 이다. 오는 19일까지 점포에서 택배 주문을 하면 원하는 날짜와 장소에서 수령 가능하다. 임지현 세븐일레븐 푸드팀 MD(상품기획자)는 “편의점의 주된 수요층인 1인 또는 2인 가구들을 위해 소 용량 케익을 확대하고 가격 부담을 덜기 위해 할인 혜택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