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의 '음악이 있는 아침'] 김주원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중앙일보 2014.12.08 05:00


이 노래가 만약 가요였다면 히트하지 않았을까요?



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 때 ‘찾았다’ 했습니다. 서정주의 쉽고 우아한 말, 여기에 조금씩 움직이지만 굴곡이 분명한 선율.



작곡가 김주원의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란 곡입니다. 테너 김우경이 부르는 한국 가곡은 한 번 듣고 끝낼 수가 없습니다. 몇 번 들어야 ‘끝내준다’는 생각이 좀 진정되죠.



월요일 아침부터 슬픔이 감도는 음악을 전해드립니다. 그러나 여러 번 듣고 나면, 그러니까 이 음악에 마음을 푹 담그고 나오면, 내 속도대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음악이 우리에게 주는 면역이죠.



아름다운 일주일을 기원합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