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당 "국정원 개혁 TF팀 만들 것"

중앙일보 2005.08.24 05:27 종합 6면 지면보기
도청 파문에 휩싸인 국가정보원이 사면초가다. 직원들의 불법 감청을 막기 위한 법 개정, 내부 고발자 보상 추진, 국회의 예산 통제 강화, 조직 개편을 위한 태스크 포스팀 결성 등 국정원을 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야당 "전직 원장들 단체 행동은 수사 방해"

여당도 예외가 아니다. 열린우리당은 23일 국정원 개혁을 위한 태스크 포스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원내대표는 고위정책회의에서 "최근 일련의 사태를 보면서 국정원에서 필히 개혁해야 할 부분은 없는지에 대해 여당 차원의 점검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재천 의원은 "국정원이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청 발표를 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큰 누를 끼쳤다"고 지적했다. 문희상 의장과 정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자택을 문병차 방문했다. 여당이 현 국정원을 비판 중인 반면 야당은 DJ 시절의 국정원을 공격했다. 한나라당은 전날 김승규 국정원장을 만난 국민의 정부 시절 국정원 간부들을 도마에 올렸다. 이종찬.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 등이다. 강재섭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전직 국정원장들이 모여 단체 행동을 하는 것은 수사에 대한 협박이고 방해"라고 지적했다. 강 원내대표는 "(국정원장들이) 이런 오만한 자세를 보인다는 것은 법률에 대한 무시이고 국가기관에 대한 모독"이라며 "피내사자는 조용히 수사를 지켜보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김무성 사무총장은 "국정원장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불법 도청을 고백했는데 불법행위를 범한 당사자들의 여러 형태의 압력을 보는 것은 눈 뜨고 못 볼 일"이라고 비난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과거를 고백하고 거듭나려는 차원에서 도청 발표를 했는데 직원들을 모두 범죄자인 양 몰아붙이고 있어 몹시 침통하다"며 "국가의 정보 역량을 위해서도 혼란이 빨리 수습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주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