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 한마디] 고등학생 되면 할 줄 알았는데

중앙일보 2014.12.03 05:00

"고등학생 되면 할 줄 알았는데"

대구 경북여고 장정희 학생의 시 ‘첫키스’입니다. 『나도 할 말 있음』(창비교육, 224쪽, 1만원)에 수록됐습니다.



지난해 전국 중고생들의 학급 문집에서 모은 글이 두 권의 책으로 출간됐습니다. 위의 책이 1권이고, 2권은 『나도 생각 있음』입니다. 몽글몽글 아슬아슬한 마음을 가진 10대들의, 웃음과 눈물이 꼬물꼬물 묻어나는 글들이 가득합니다. 한 편 더 소개해 드릴까요.


성적표

경남 진주 경상사대부설중 송혜진


[엄마, 나 성적 올랐음.]
[몇 등?……]
[35등.]
[전교?]
[응. ㅋㅋ]
한동안 답장이 없었다.
너무 섭섭했다. 열심히 해서 성적을 올린 건데 돌아오는 건 뜨뜻미지근한 문자들뿐이었다.
아빠는 좀 다를까 해서
[아빠, 나 성적 올랐어. 35등.]
[더 잘할 순 없냐? ㅋㅋ]
[아…….]
[너희 반에 공부 잘하는 애들은 도저히 못 따라가겠더나?]
[ㅋ…… ㅋ…….]
아빠는 더 심했다.

잘했다고 기뻐해 주기만 하면 되는데 그냥 다음에 더 잘하라고만 해 주시니까 뭔가 구멍 난 풍선을 계속 부는 기분이었다.


권근영 기자 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