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3' 왕중왕전, 대망의 우승자는?

중앙일보 2014.11.30 10:15
사진 jtbc `히든싱어3` 방송캡처




'히든싱어3' 왕중왕전에서 가수 환희의 모창능력자 박민규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히든싱어3' 왕중왕전에선 '수영강사 박현빈' 김재현, '성수동 이재훈' 임재용, '발전소 이승환' 김영관, '나이트클럽 환희' 박민규 등 톱4의 파이널 생방송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무대를 꾸민 김재현은 박현빈의 '오빠만 믿어'를 열창해 신나는 무대매너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어지는 무대에서 임재용은 쿨의 '운명'으로 관중을 90년대로 안내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김영관은 '그대가 그대를'를 선곡해 이승환 도플갱어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무대를 꾸민 박민규는 환희의 '투모로우(Tomorrow)‘를 선곡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네 명의 열정적인 무대가 끝난 후 생방송 문자투표가 진행됐고 총 56여 만 표 중 약 21만표를 차지한 박민규가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히든싱어3 왕중왕전, 정말 축하드립니다", "히든싱어3 왕중왕전, 네 명 모두 너무 비슷해", "히든싱어3 왕중왕전, 이승환 모창능력자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민규는 오는 12월 6일 펼쳐질 '히든싱어' 시즌1~3의 모창능력자 톱10의 왕중왕 대결에 출연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