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를 개인의 삶보다 중히 여겨 “목숨 걸고”란 표현 서슴지 않아

중앙선데이 2014.11.30 00:44 403호 6면 지면보기
# 박근혜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새누리당 이학재 의원은 지난해 여름 박 대통령을 만났다.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서울 광화문에서 시위가 이어지던 때다. 이 의원이 물었다. “힘드시지 않습니까. 대통령이 되시기 전보다 복잡한 일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자 바로 “그렇지 않아요”라는 말이 돌아왔다. 이 의원이 이유를 묻자 박 대통령은 이렇게 답했다. “국민들이 저에게 해결해야 하는 여러 난제를 줬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이 의원은 “듣는 사람이 나밖에 없어 듣기 좋은 말을 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었는데 그렇게 말해 놀랐다”고 했다.

측근들이 말하는 박 대통령의 국가관

# 지난해 2월, 김용준 전 인수위원장이 총리 후보에서 낙마했다. 김 전 위원장이 후보직 사퇴를 선언한 날 밤, 박 대통령과 통화가 이뤄졌다. 김 전 위원장이 당시 중앙SUNDAY 인터뷰에서 밝힌 대화 내용. “박 당선인이 ‘나는 상상할 수 없는 악성 루머까지 나왔지만 버텼는데 여기서 무너지시면 어떡하느냐’고 하더라. 그래서 ‘총리직은 그만뒀지만 앞으로 늘 당선인을 돕겠습니다. 필요하면 언제든 불러서 써주십시오’ 하니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킬 수 있겠느냐’고 물으시더라. 그러겠다고 했다. 나랑 당선인 둘이서 울먹이면서 ‘함께 목숨 걸고 나라를 지키자’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이들의 증언이다. 박 대통령은 국가·국민에 대한 헌신을 강조하면서 “목숨 걸고”라는 비장한 표현도 서슴지 않는다. 그에게 국가란 개인의 삶에 앞서는 최상위 개념인 셈이다.

남들은 출세했다고 보는 관료·정치인, 혹은 완장을 찼다고 생각하는 군인·경찰에 대한 생각도 박 대통령은 확고하다. 새누리당 이한구 의원은 “박 대통령은 의원·공무원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 경찰·군인·소방대원을 ‘국가를 위해 희생하는 사람들’이라 보고, 그에 대한 국가의 배려도 중시한다. (대선 주자 시절) 관련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는 뜻도 강했다”고 전했다.

관료가 부패해 국민을 해치는 세월호 참사는 더욱 용납할 수 없었다. 참사 후 ‘국가개조론’을 내세운 것은 측근들에겐 당연한 수순이었다. “박 대통령의 정치 인생 자체가 국가 개조를 향한 여정이었다. IMF 외환위기 후 정치에 뛰어들 결심을 하고, 2002년 탈당하면서까지 정치 개혁을 시도하고, 대선 때 경제민주화를 이야기하고, 요즘 규제 개혁, ‘통일 대박’을 주장하거나 각종 FTA로 대외 개방을 꾀하는 것도 모두 국가 개조의 일환이다. ‘아버지가 어떻게 일으켜세운 나라인데 무너지는 걸 지켜볼 수 없다’는 거다.”(익명을 요구한 최측근 A의원)

부친 박정희 대통령의 영향을 부인할 수 없다. 스스로도 2007년 쓴 책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에서 “국민을 위해 네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항상 생각해 보거라”고 했던 부친의 말을 되뇐다. “청와대라는 공간에서 15년을 사는 동안 나는 애국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 “‘국익 최우선’이라는 아버지의 정치 신념은 확고했다.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고 국민을 안정시키는 일에 당신의 전 생을 걸고 계셨다.”

박 대통령이 대학 전공을 전자공학으로 택한 것도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는 포부 때문이었다”고 밝혀 왔다. 영애 시절엔 “국가가 국민에게 꺼지지 않는 희망의 촛불이 돼야 했다”고 했고, 대통령 경선을 앞둔 2007년엔 “아직도 선진국의 문턱에서 주춤대는 조국과 여전히 힘든 삶을 사는 국민을 생각하면 쉬고 싶다는 생각도 사라지곤 한다”고 했다.

친박 여상규 의원은 “대통령은 국가 안위라는 큰 틀에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는 듯하다”며 “대통령이 말하는 개조 대상은 단순히 국가 조직이 아니다. 사회 전체의 도덕 재무장이나 정신적인 개조까지 포함한다”고 봤다.


백일현 기자 keysme@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