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z Report] 서울·인천 요지에 ‘알짜 아파트’ … 큰 장 섰다

중앙선데이 2014.11.30 02:38 403호 21면 지면보기
경희궁 자이의 최상층 테라스(왼쪽)와 삼성물산이 신길뉴타운에 짓는 래미안 에스티움의 전체 조감도.
부동산 경기가 꿈틀거리면서 아파트 분양시장에 소비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초겨울 아파트 분양 풍성

GS건설이 서울 종로구 교남동의 돈의문 1구역을 재개발한 ‘경희궁 자이’는 서울 도심권의 몇 안 되는 대규모 단지다. 경희궁 자이는 지상 10~21층, 30개 동으로 총 4개 블록에 아파트 2415가구(전용 33~138㎡)와 오피스텔 118실(계약 69~107㎡)이 들어선다. 장점은 역시 접근성. 교통·문화·편의시설 이용이 쉽다. 도보권 내에 강북삼성병원과 적십자병원이 있다. 또 경기초등학교와 이화여자외고 등이 단지 인근에 있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 뉴타운 7구역에 들어설 삼성물산의 ‘래미안 에스티움’은 다음달 5일 1, 2순위 청약을 앞두고 있다. 래미안 에스티움은 지상 27층, 19개 동으로 신길 뉴타운 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총 1722가구 중 794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분양가는 3.3㎡당 1400만원 후반대부터 시작해 평균 1620만원 선이다. 전용면적 118㎡의 분양가는 1500만원대다.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이 전체의 84%를 차지한다. 지하철 7호선 신풍역이 가깝다.

SK건설이 인천시 남구 용현동에 짓는 ‘인천 SK Sky VIEW도 분양이 한창이다. 총 3971가구(26개 동)에 이르는 미니 신도시급 규모로, 최고 지상 40층의 고층 아파트다. 전용면적 85㎡ 이하가 전체 가구수의 77%로 구성됐다. 반경 10㎞ 안에 송도·청라·영종국제도시와 인천국제공항인천항이 있다. SK건설은 대지면적의 45%를 조경면적으로 확보했고, 서울월드컵경기장 세 배 크기의 센트럴파크(중앙광장)는 단지의 개방감을 더했다.

전 가구를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전용면적 84㎡의 단독 평형으로 구성한 단지도 있다. 대림산업이 김포시 장기동에 분양 중인 ‘e편한세상 캐널시티’가 그렇다. 지하 2층~지상 25층의 11개 동으로 총 639가구 규모다. 단일 평형 단지지만 6개 타입의 아파트를 갖춰 다양성을 더했다. 2018년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 장기역(가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김포도시철도는 서울지하철 5·9호선 김포공항역과 환승될 계획이다. 주변엔 대규모 수변공원과 문화 상업 지구가 조성된다. 서울 도심으로 이어지는 광역버스 정류장도 인근에 있다.


이수기 기자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