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련 “비선 실세의 국정 농단 드러나”

중앙일보 2014.11.29 00:32 종합 3면 지면보기
정윤회씨가 이른바 ‘십상시(十常侍)’라 불리는 청와대 핵심 비서관 등을 만나 정기모임을 한 곳이라고 문건에 등장한 서울 강남구의 중식당. [강정현 기자]
정윤회씨의 국정개입설 파문에 예산 국회도 들썩거렸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8일 확대간부회의 직후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긴급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회의의 결론은 총공세였다. 이번 건을 ‘국정농단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청와대 소관 상임위인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하고,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국정조사까지 요구하기로 했다.


새누리 “당에서 할 얘기 없다”





 판사 출신 박범계 의원을 단장으로 한 ‘비선실세 국정농단 진상조사단’도 꾸렸다. 문병호 전략홍보본부장은 “청와대가 부인해 온 비선조직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상황에 따라 검찰 수사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운영위에 정씨뿐 아니라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에 등장하는 김기춘 비서실장과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등을 출석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운영위 관계자는 “운영위 소관 법률심사 때문에 어차피 회의는 열리게 돼 있다. 정부와 여당이 진실을 은폐하려고 법안을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자들의 국회 출석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새정치연합은 이미 정씨의 국정개입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지난 6월 “청와대 인사에 ‘만만회’가 움직인다는 말이 있다”며 이재만 비서관과 박지만씨, 정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으로 기소된 박지원 의원도 가담했다. 그는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와 검찰은 (감찰보고서 등) 이런 사실을 부인하고 나를 기소했다”며 “보고서가 존재하는데도 (청와대가) ‘찌라시’를 모은 수준이라고 하면 국민이 믿겠느냐”고 말했다. 지난 7월 국회 운영위에서 “이 비서관이 청와대 서류를 싸들고 밖으로 나간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박영선 의원은 당시의 속기록을 공개했다. 당시 운영위에 출석한 이 비서관은 “(일)하다 만 서류나 집에서 보기 위한 자료를 가지고 가는 수가 있다”고 답했다. 새정치연합의 김성수·박수현 대변인은 각각 논평을 내고 “청와대의 내부 정보를 유출한 것은 공공기록물관리법 등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고도 주장했다.



 대대적인 공세에 나선 새정치연합과 달리 새누리당은 아무런 공식 언급이 없었다. 권은희 대변인은 “아무런 사실 확인이 안 된 상태에서 당에서 할 얘기가 없다”며 “청와대에서 검찰에 고발하기로 한 만큼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문건에 담긴 내용이 황당하다는 주장이 많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은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비서관이 동시에 정씨를 만나러 서울 강남에 갔다는 사실 자체가 소설”이라며 “사람 이름 말고는 팩트(사실)가 하나도 없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글=강태화·권호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