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P 소속사 상대로 '계약 무효' 소송…TS엔터테인먼트 "부당한 처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20:29
‘B.A.P’ ‘B.A.P 소속사 공식입장’. [사진 일간스포츠]




보이그룹 B.A.P가 최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소속사가 27일 반박 자료를 냈다.



TS엔터테인먼트는 "(회사측은)소송을 기사로 접하게 되었다”며 “소송의 논점인 ‘불공정 계약 조항’이나 ‘노예 계약’의 요소는 일절 존재하지 않으며 아티스트에게 일방적으로 부당한 처우 또한 전혀 없었다”고 했다. 또 “해당 소송 건과 현재 상황에 대하여 조속히 확인을 마치고 공식적으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며 “TS 엔터테인먼트와 소속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B.A.P 멤버들은 소송장에서 "2011년 3월부터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계약이 소속사에게만 유리하고 멤버들에게는 불리한 조항들로 이루어져 있다"며 "계약기간이 7년 이상으로 일반적인 관례에 비해 매우 길다."고 했다. 또 "연예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배분이 소속사에 유리하며 계약의 해제해지 또는 손해배상, 위약벌의 규정도 매우 불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공정한 계약에도 불구하고 2012년 1월에 정식 데뷔해 현재까지 총 11장의 앨범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B.A.P’ ‘B.A.P 소속사 공식입장’.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