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혜상, 김경호 매니저 결혼 "데려다 주라고 했는데…"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9:48
‘안혜상 김경호 매니저 결혼’. [사진 엠넷·CJ E&M]






댄스 스포츠 선수 안혜상(23)이 가수 김경호 매니저인 남모(32)씨와 부부의 연을 맺는다.



두 사람은 지난해 ‘댄싱 위드 더 스타3’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당시 안혜상과 한 팀을 이뤘던 김경호가 매니저에게 안혜상을 데려다 주라고 부탁하면서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알려졌다.



남씨는 “안혜상과 작년 ‘댄싱 위드 더 스타3’의 촬영에서 알게 됐고 연인으로 발전한 것은 올해 초”라며 “사귄 지 얼마 안 됐지만 강한 확신이 들어 결혼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씨는 “신부 안혜상의 모든 면에 반했다”며 “어른들한테 참 잘했던 거 같다. 상견례 할 때도 그런 점이 보였고 또 어린 나이인데 부모님을 모시고 살겠다고 하더라. 그 말에 ‘이 여잔 됐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안혜상과 김경호 매니저의 결혼식은 오는 29일 오후 6시30분 서울 서초구 아이윌 웨딩홀에서 열린다. 사회는 마술사 이은결이 맡고 축가는 김경호가 부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혜상 김경호 매니저 결혼’. [사진 엠넷·CJ E&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