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우PD님 고맙지만 부인은…" 길건에 메건리까지, 김태우 '악'소리 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8:48


 

가수 메건리(19)가 김태우의 부인과 장모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메건리는 가수 김태우가 대표로 있는 소울샵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효력정지 소송 중이다.



메건리 측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4년 2월 말부터 김태우의 부인 김애리씨가 소울샵엔터테인먼트의 경영 이사로, 장모인 김아무개씨가 본부장으로 취임했으며, 메건리가 정상적으로 데뷔할 수 없는 상황에서 데뷔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데뷔 2주 전에는 김태우의 장모인 김 본부장이 애초에 협의해서 계약한 음반·음원 수익 5대 5 배분의 부당함을 언급하며 부속합의서에 사인하라고 요구했다”며 “이 과정에서 '사인하지 않으면 데뷔에 차질이 생긴다'는 말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애리씨와 김 본부장이 강압적이고 부당한 대우를 했다”며 “언어 폭력에 시달리다가 심한 우울증으로 지난 6월 정신과전문의와 상담을 받기도 했다”는 주장도 했다.



그러나 메건리는 김태우에 대해서는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3년 가까이 소울샵에서 연습생을 거치면서 데뷔하며 믿고 따르던 김태우 피디에 대해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으나, 올해 2월 경영에 참여한 회사의 경영자인 김태우의 장모와 김태우의 부인 김애리 이사의 경영 횡포에 더 이상 전속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앞서 메건리는 지난 25일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소울샵엔터테인먼트의 대표는 김태우다.



이에 대해 소속사 소울샵은 "메건리와의 전속 계약은 수익 분배 비율, 계약 기간(5년) 등에서 다른 기획사보다 가수에게 유리한 조건"이라고 반박하며 "9월 뮤지컬 계약을 했는데 10월 미국 드라마 출연이 뒤늦게 결정돼 이 스케줄과 겹치자 독자 행동을 위해 소송을 낸 것 같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김태우의 아내와 관련한 메건리의 주장에 대해서는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또 다른 소속가수인 길건과도 계약 관련해 내용증명을 주고받으며 갈등이 진행 중이다. 길건 측은 "소속사에 1년4개월 있는 동안 음반을 내주지 않았고 스케줄도 없었다"며 "길건이 전속 계약 해지를 원하는 것을 안 소속사가 먼저 계약금의 2배 등을 지급하고 나가라는 내용증명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소울샵엔터는 이에 대해 "음악과 이미지를 바꿔 새 음반을 내려다보니 발매가 늦어졌고 갈등이 생겼고 우리가 먼저 계약 해지 관련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말했다.



소속가수들과 분쟁의 여파가 김태우와 그의 가족들이 출연 중인 SBS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 까지 미칠 것인지도 주목된다.



오마베 배성우 PD는 한 인터뷰에서 “김태우의 법적 공방 소식은 알고 있지만 아직 아무런 결론이 안 나오지 않았느냐”며 “방송은 그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27일 말했다. 배 PD는 “이번 주 방송에도 김태우의 분량은 그대로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우는 지난 10월 ‘오마베’에 합류, 아내와 함께 두 딸을 키우는 모습을 공개해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메건리’‘김태우’‘소울샵’[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