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나라 500억 괘불, 중국 미술품 중 최고가…"대체 누가 사는 거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7:54




 

명나라 시대 탕카(괘불ㆍ掛佛)가 경매에서 4500만달러(약 500억원)에 낙찰되며 국제 경매시장에서 거래된 중국 미술품 중 최고가를 경신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6일 이 탕카가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22분 동안 치열한 경쟁 끝에 상하이의 억만장자 금융업자 류이첸(?益?)에게 팔렸다고 보도했다. 마지막 최종 낙찰가에 붙은 프리미엄은 500만달러에 달했다.



탕카는 면직물 위에 그린 티베트의 탱화로 이 탕카는 가로 84인치, 세로 132인치 크기의 비단 위에 대승불교에서의 명상의 신인 락타야마리가 그려져 있다.



크리스티 경매는 이 작품을 15세기초 티베트가 명나라 황제 영락제에게 보낸 외교 선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 탕카는 여러차례 주인이 바뀌어 왔다. 가장 최근에 거래된 것은 2002년으로 당시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400만달러에 낙찰됐다.



낙찰자인 류이첸은 NYT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이 탕카는 600년 전 문명과 문화의 번영을 담고 있다”며 “내가 왜 이것을 샀는지는 문제가 아니다. 이번이 아니면 언제 또 내가 이걸 살 수 있는 기회가 있겠나”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도 지난 4월 홍콩 소더비 경매에서 ‘치킨 컵’이란 별명이 붙은 고대 자기 잔을 3630만달러에 구매하며 최고기록을 세운 바 있다.



한편 류이첸은 택시기사 출신으로 부동산과 제약업체 주식투자로 큰 부를 축적했다. 아내인 왕웨이는 중국에서 가장 활동적인 미술품 수집가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명나라 500억 괘불’ [사진 홍콩 크리스티 경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