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스퍼드 사전 선정 올해의 단어는 ‘Vape’…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7:16




 



‘전자담배’ 혹은 ‘전자담배를 피우다’란 뜻의 영어단어 ‘Vape’가 옥스퍼드 사전의 올해의 단어로 꼽혔다.



옥스퍼드 사전은 블로그를 통해 “전자담배가 널리 퍼지면서 단어 ‘Vape’ 역시 대중화됐다”며 17일(현지시간) 이 같은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Vape’는 ‘Vapour(증기)’ 혹은 ‘Vaporize(증발하다)’를 축약한 단어로 ‘전자 담배와 같은 기기에서 만들어진 증기를 들이쉬고 내쉰다’란 뜻의 동사로 쓰인다. 또 전자담배 기기 자체나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를 지칭하는 명사로도 쓰일 수 있다고 옥스퍼드는 설명했다.



옥스퍼드는 “단어 Vape의 사용이 지난해에 비해 2배가 늘었으며 단어를 접할 확률도 2년 전보다 30배가 더 커지는 등 대중화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영국 최초 전자담배 카페가 생기고 미국 뉴욕시에서 실내 전자담배 흡연에 대한 찬반 논쟁이 벌어진 지난 4월 이 단어의 사용이 급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옥스퍼드는 매년 영어의 변화상을 추적해 그해의 분위기를 가장 잘 반영하는 단어를 선정·발표한다. 2013년엔 ‘Selfie(셀피·자가촬영사진)’가, 2012년엔 ‘Omnishambles(총체적 난맥상)’가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