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개장터 화재, 점포 절반이상 전소…김동리 소설 무대 ‘그곳’ 알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6:15




27일 오전 2시 30분쯤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장터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초가지붕으로 연결된 점포 80개 가운데 약초판매상 등 41곳이 불타면서 1억90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피해를 냈다. 불은 1시간 20분 만에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화개장터는 전남 구례군과 하동군 경계를 이루는 섬진강변에 있다. 영호남 화합의 상징으로 5일장이 열린다. 김동리 소설 『역마』의 무대가 됐던 곳이기도 하다. 하동군은 2001년 9월 16억원을 들여 8226㎡ 넓이의 화개장터 복원사업을 벌여 야외장터, 노천카페, 전망관 등을 갖췄으나 이번 불로 상당부분 원형을 잃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화개장터’ [사진 하동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