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태환·장예원 열애설에 양측 모두 부인…하지만 ‘미묘한’ 입장차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5:57
‘박태환 장예원’ ‘장예원 박태환 열애설’. [사진 중앙포토]




장예원 SBS 아나운서와 수영선수 박태환의 열애설에 양측이 모두 부인했다. 하지만 미묘한 입장 차가 있다.



장예원의 소속 방송사 SBS는 “장예원과 박태환은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 그저 함께 영화를 보러간 것일 뿐”이라며 박태환과의 열애설에 대해 부인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는 열애설에 대해 “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며 “하지만 아직 뭐라고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한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이 지난달 서울 강남구 청담동 레스토랑에서 서인 MBC 아나운서와 수영선수 류윤주가 함께 한 자리에서 식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은 이날 식사를 마친 뒤 데이트를 즐겼으며 그로부터 일주일 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근처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장예원 열애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