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달력 이어 ‘비정상회담’ 달력도 출시! 가을의 남자로 변신한 장위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5:21




 

‘무한도전’ 달력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JTBC‘비정상회담’ 측도 달력을 제작했다는 소식을 알려 화제다.



JTBC 측은 “‘비정상회담’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2015 탁상용 달력이 내달 1일 출시된다”고 24일 밝혔다. 1만부 한정판으로 제작된 ‘비정상회담’ 달력은 12월 1일부터 교보문고(광화문점·강남점)와 아름다운가게(안국점) 및 소셜커머스 사이트 티몬 등에서 판매된다.



달력은 샘 오취리, 기욤 패트리, 에네스 카야, 줄리안, 알베르토 몬디, 장위안, 타일러 라쉬, 로빈 데이아나, 타쿠야, 다니엘 린데만 등 10개국 비정상대표들의 화보로 구성됐다.



1월엔 양털모자를 쓰고 귀여운 양으로 변신한 샘 오취리가 등장하며 로빈 데이아나와 장위안은 각각 봄과 가을의 남자로 변신했다. 알베르토 몬디는 ‘가정의 달’인 5월에 맞게 가족을 위해 요리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줄리안 퀸타르트는 해변 패션으로 8월을 장식했고, 다니엘 린데만은 세종대왕으로 분장했다.



달력 화보 촬영 현장에서 장위안은 “내가 달력의 모델이 될 줄을 상상도 못했다”며 “좋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정상회담’ 달력은 사회공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판매로 발생하는 수익금은 방학 중 끼니를 거르는 빈곤 소외 아동들의 급식을 지원하는 사업에 쓰여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달력’[사진 JT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