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지니어스3' 하연주, 김유현 탈락에 눈물 쏟아…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4:26


 

‘더 지니어스’ 하연주(27)가 '데스매치'에서 맞붙은 김유현(27)의 탈락에 눈물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tvN 더‘ 지니어스:블랙 가넷’은 생존한 5명의 플레이어들이 자신의 지인을 서포터로 초대한 ‘지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공동 우승자 장동민, 최연승은 탈락후보로 김유현을 지목했고 김유현은 데스매치 상대자로 하연주를 선택했다. 두 사람은 기억의 미로 게임을 하며 대결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하연주는 침착하게 게임을 풀어나가며 의외의 실력을 발휘한 반면 김유현은 초조한 모습을 드러내며 고전을 면치 못 했다. 결국 김유현이 9회전의 탈락자로 선정됐다.



김유현은 “기만의 편이 어느 정도 있어야 하는데, 한 명이라도 믿을 만한 사람이 있어야 됐는데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너무 악독하지도, 착하지도 못했다. 그래도 지니어스 정말 재밌게 잘 했다”고 탈락 소감을 밝혔다.



이때 하연주는 “동갑내기 친구라서 마음이 갔다. 사회생활하면서 친구 만나기 좀 어려운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유현은 “잘했어 잘했어”라고 말한 뒤 하연주와 포옹을 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한편 ‘더 지니어스:블랙 가넷’은 방송인, 갬블러, 정치인 등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도전자가 게임을 통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한 심리전을 벌이는 리얼리티 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더 지니어스3 하연주’ [사진 더 지니어스:블랙 가넷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