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달력' 노홍철·길 포함…제작진 "큰 실망이 될 것 고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4:14
‘무한도전 달력 노홍철 길 포함’. [사진 MBC]


 

27일 2015년 ‘무한도전’ 달력과 다이어리의 예약 판매가 시작됐다.



판매가 시작된 가운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켜 하차한 길과 노홍철의 모습이 무한도전 달력에 등장해 화제다.



‘무한도전’의 2015년 달력 및 다이어리 판매를 진행하는 G마켓은 이날 예약 판매 페이지를 개설했다.



달력 앞장에는 유재석과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가수 하하 등 다섯 멤버의 모습만 실린 반면 달력 내부 단체 사진에는 길과 노홍철의 모습까지 함께 실렸다. 이에 무한도전 제작진들은 공식 해명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물의를 일으킨 출연진들을 달력제작과 사진전에서 완전히 제외시켜야 한다는 일부의 의견이 있음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을 무한도전 달력제작과 사진전에서 완전히 제외할 경우 ‘무한도전’을 그동안 변함없이 성원해주신 시청자들에게 큰 실망이 될 것이라는 점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며 “달력 한 장 한 장, 사진전의 사진 한 장 한 장을 보며 수많은 ‘무한도전’ 팬들은 ‘무한도전’의 역사를 공유해왔기 때문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무한도전’은 일부 출연진이 차지하는 비중의 정도를 떠나 주요 출연진 7명 모두를 포함시켜 1년간 발생했던 기쁜 일, 궂은 일 모두를 기록하는 것이 달력과 사진전의 근본 취지에 부합한다고 판단하였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은 “다만 해당 출연자들의 비중을 대폭 줄이는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고 덧붙였다.



MBC 측은 이날 낮 12시부터 MBC 티샵(MBC tshop)과 G마켓을 통해 ‘무한도전’ 달력과 다이어리의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달력 노홍철 길 포함’. [사진 MBC]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