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국회파행 원치 않아…대화와 타협 원해"

중앙일보 2014.11.27 14:05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이 누리과정 예산을 둘러싸고 국회 의사일정이 중단된 것과 관련해 "대화와 타협을 원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국회파행을 원치 않는다"면서도 "새누리당이 청와대 가이드라인을 중심으로 여기고 여야 합의를 뒤집는다면 파행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여야 간사가 합의를 하면 원내수석부대표가 뒤집고, 원내수석부대표가 합의를 하면 여당 의원들이 또 다시 뒤집는 것은 의회주의의 농간"이라며 "(이것은)더이상 야당과 협의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받아들여진다"고 강조했다.



또 "누리과정은 국가적 과제인만큼 여당은 정부에 당당하게 '노'라고 할 수 있어야 하고 원내지도부 합의로 넘어와야 한다"며 "선진화법 정신은 여야 합의에 있다. 힘으로 밀어붙이거나 단독처리하는 유혹에서 벗어나 책임있는 자세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