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지니어스' 김유현 탈락에 김유현 눈물 쏟으며 포옹…알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1:41




‘더 지니어스3’ 김유현이 결국 탈락했다.



26일 방송된 예능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에서는 생존한 5명의 플레이어들이 자신의 지인을 서포터로 초대한 지인 특집으로 꾸며졌다.



공동 우승자 장동민과 최연승은 탈락후보로 김유현을 지목했고, 김유현은 데스매치 상대자로 하연주를 선택했다.



두 사람은 기억의 미로 게임을 하며 데스매치 대결을 펼쳤다. 하연주는 침착하게 게임을 풀어나가며 의외의 실력을 발휘했지만, 김유현은 초조한 모습으로 고전했다. 결국 9회전의 탈락자로 김유현이 선정됐다.



김유현은 “자기만의 편이 어느 정도 있어야 하고 한 명이라도 믿을만한 사람이 있어야 됐는데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너무 악독하지도 착하지도 못했다. 그래도 지니어스 정말 재밌게 잘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연주는 “동갑내기 친구라서 마음이 갔다. 사회생활하면서 친구 만나기 좀 어려운데 김유현과 즐겁게 데스매치를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유현은 “잘했어. 잘했어”라며 하연주와 포옹을 하며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온라인 중앙일보

‘더 지니어스 김유현’ [사진 tvN ‘더 지니어스’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