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7.6m 대왕오징어 발견 "먹으면 안돼요"…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1:04




 

일본 후쿠이현 앞바다에서 길이가 7.6m에 달하는 대왕오징어가 발견됐다.



25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후쿠이현 쓰네가미 반도 연안에서 그물망에 걸려 있던 7.6m 크기의 대왕오징어를 24일 오전 어부들이 포획했다”고 전했다. 대왕오징어는 초기 발견시에는 살아있는 상태였지만 어선 인양작업 도중 죽었다.



대왕오징어는 해양성 종으로 약 200~400m 수심에 주로 서식하며 최대 길이가 20m에 이르는 것도 있다. 전 세계적으로 분포하지만 특히 북대서양과 뉴질랜드, 북태평양 등에서 많이 발견된다. 특히 노르웨이에서는 ‘전설의 바다괴물 크라켄’으로 통한다.



대왕오징어는 육질에 암모늄 이온을 함유하고 있어 식용으로는 사용되지 않고 있다.



후쿠이현 측은 이 대왕오징어를 보존 처리 한 후 일반에 전시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7.6m 대왕오징어’ [사진 요리우리 신문 인터넷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