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 80년간 세계를 바꾼 사건…'인스턴트 라면' 순위에 올라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0:52




 

지난 80년 간 세계를 바꾼 80대 사건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영국문화원은 설립 80주년을 맞아 미국·러시아·영국·독일·중국·일본 등 10개국에서 1만 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지난 80년간 세계를 바꾼 80대 사건 1위로는 인터넷망 ‘월드와이드웹(www, 1989년 개발)’이 선정됐다. ‘www’로 시작하는 간단한 주소로 우리는 그림과 영상으로 이뤄진 하나의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인터넷으로 우리의 삶의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뀐 것이다.



2위는 페니실린 대량생산 개발 방식(1943년)이 차지했다. 60년 전만해도 나무 가시에만 찔려도 운이 나쁘면 팔이나 다리를 잘라야 했다. 이후 1928년 영국의 세균학자 플레밍이 발견한 항생제의 태동 ‘페니실린’은 기적의 약물로 평가받아왔다.



가정용 컴퓨터 보급(1980년)이 3위로 뒤를 이었다. 이어 옛 소련 붕괴(1991년)가 8위, 미국의 일본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한 투하(1945년)가 9위에 올랐다.



인공위성 첫 발사(1957년)는 13위에 올랐으며 텔레비전 방송 시작, 신용카드 개발이 각각 24위와 34위를 차지했다.



인스턴트 라면의 발명(63위)은 음식으로서는 유일하게 순위 안에 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지난 80년간 세계를 바꾼 사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