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영수, 14년 만에 삼성과 ‘굿바이’…“서로에게 상처 되는 말 하고 싶지 않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10:30




 

프로야구 투수 배영수(33)와 삼성 라이온즈의 협상이 결렬됐다.



배영수와 원 소속구단 삼성 라이온즈는 26일 경산볼파크에서 FA 협상을 벌였다. 하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국 협상이 결렬됐다.



양측은 여러 차례 협상 테이블을 차렸으나 계약기간과 금액에서 이견을 보여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협상 결렬 후 배영수는 “서로가 생각하는 지점이 달랐다. 구단과 조건에 대해 이견이 있었지만 서로 밝히지는 않기로 했다. 나로서는 2000년 삼성에 입단한 뒤 삼성 한 팀만을 바라보고 생각하면서 공을 던졌는데 이렇게 헤어진다고 해서 서로에게 상처를 남기는 말을 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배영수는 “고민이 많았지만 이렇게 시장에 나간다고 생각하니 한편으로는 홀가분하다. 나를 진정으로 필요로 하고 나에게 더 기회를 주고 내 손을 잡아주는 팀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 던지겠다. 지금까지는 삼성 외에 다른 팀에서 던지는 것을 상상조차 해본 적이 없지만 새로운 팀에서 야구를 하는 것도 야구인생에서 또 다른 배움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협상이 결렬된 배영수는 자유계약선수(FA)자격을 얻어 원소속구단인 삼성을 제외한 다른 구단과 협상을 할 수 있게 됐다.



배영수는 지난 2000년 삼성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총 14시즌 동안 394경기에 출전 124승98패3세이브6홀드에 평균자책점 4.21을 기록하고 있다. ‘현역 최다승’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배영수’[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