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 예능 '에브리바디' 김종국 "능력자 이미지 부담스럽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09:47




 

‘에브리바디’ 김종국(38)이 ‘런닝맨’ 속 능력자 캐릭터가 부담스럽다고 고백했다.



김종국은 26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에브리바디’ 제작발표회에 참여했다. 이날 김종국은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캐릭터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종국은 “능력자라고 불리긴 하지만 ‘런닝맨’ 자체가 예능프로그램이어서 오버스럽게 표현한 부분이 있다. 그 부분이 극대화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종국은 “‘에브리바디’에서는 힘 쓰는 사람이 아니라는 정보를 전달해 주고 싶다. 프로그램 안에서 내 역할을 찾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예능프로그램 ‘에브리바디’에서 김종국은 시청자들에게 건강과 운동에 대한 지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에브리바디’는 탐사 보도, 운동, 음식 등 각 분야에서 최정상의 자리에 오른 세 MC가 세 가지 각기 다른 분야에서 건강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이다. 27일 오후 9시40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에브리바디 김종국’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