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혼女 5명 중 1명 직장포기 "결혼하고 애 키우느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09:24




 

기혼 여성 5명 중 1명은 결혼과 출산, 육아 등의 이유로 직장을 포기한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육아로 인한 30대 여성의 경력단절이 심각했다.



26일 통계청은 2014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계해 ‘경력단절여성 통계’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15∼54세 기혼 여성 중 결혼, 임신·출산, 육아, 초등학생 자녀교육, 병간호 등 가족 돌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213만9000명이었다. 이는 전체 기혼 여성 956만1000만명 중 22.4%에 해당하는 규모다.



가족 돌봄을 경력단절 사유에서 제외했던 지난해와 기준을 맞춰 비교하면 올해 경단녀는 197만7000명으로 작년보다 2만2000명(1.1%) 늘었다.



직장을 그만둔 이유는 결혼(41.6%)이 가장 많았고 육아(31.7%)와 임신·출산(22.1%), 초등학생 자녀교육(4.7%)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과 비교하면 육아(9.7%)와 임신·출산(5.4%), 자녀교육(27.9%) 때문에 일을 포기했다는 경단녀 비율은 증가했지만 결혼(-8.4%)으로 인한 경단녀 비율은 줄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 경단녀가 111만6000명(52.2%)으로 가장 많았다. 30대 경단녀의 35.9%는 육아 때문에, 35.8%는 결혼 때문에, 25.3%는 임신·출산 때문에 일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63만9000명(29.9%), 50∼54세 19만2000명(9.0%), 15∼29세 19만1000명(8.9%)의 경단녀들은 30대와 달리 결혼을 가장 큰 경력 단절 사유로 꼽았다.



경단녀 중에는 직장을 그만둔 지 10∼20년 미만인 사람이 55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5∼10년 미만도 47만7000명으로 상당수였다. 3∼5년 미만은 33만4000명, 1∼3년 미만은 30만7000명, 1년 미만은 24만5000명, 20년 이상은 22만7000명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작년보다 충남(1만7000명, 20.9%), 전북(5000명, 10.4%) 등에서는 경단녀가 증가했고 경남(-1만6000명, -12.7%), 제주(-1000명, -8.3%), 부산(-9000명, -8.0%) 등에서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기혼 여성 취업자 566만7000명 중 40% 가량인 227만5000명도 과거에 직장을 그만둔 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일을 그만둔 사유는 결혼(41.4%), 임신·출산(20.8%), 가족 돌봄(16.6%), 육아(11.8%), 자녀교육(9.5%) 등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혼女 5명 중 1명 직장포기’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