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브리바디’ 김종국, 이영돈 PD 폭로 “녹화 중 정색 많이 해” …진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09:23




 



가수 김종국(38)이 이영돈 PD에 대해 폭로해 화제다.



지난 26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JTBC 사옥에서 열린 ‘에브리바디’ 발표회에는 이영돈PD, 강레오 셰프, 김종국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종국은 “워낙 건강에 관심 많다. 지인들에게 건강에 대한 잔소리를 많이 한다”며 “계속 잔소리를 하려면 정보가 더 필요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종국은 “‘에브리바디’에서 좋은 정보들 얻고 또 그것들을 방송을 통해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돼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평소 강레오 셰프와 이영돈PD 팬이었다”며 “기존에 예능을 하는 분들 말고 새로운 조합으로 해보면 더 새로운 것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영돈 PD는 첫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첫 녹화를 해봤는데 완전히 새로운 영역이다. 일생일대의 난관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이영돈 PD에 대해 “녹화 중 정색을 많이 한다. 넘어가도 될 만한 상황에서도 ‘팩트’에 대한 집착 때문에 흐름을 끊는다"며 "준비한 대본과는 다른 내용을 갑자기 제기하는 면도 있어서 당황스럽다”고 폭로했다.



한편 ‘에브리바디‘는 27일 오후 9시40분 ‘금연’을 주제로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에브리바디 김종국’[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