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로비너스, 엉덩이·가슴 겨우 가리고 '위글위글' 댄스…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7 08:26
‘헬로비너스 위글위글’.[사진 해당 영상 캡처]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위글위글’ 댄스로 섹시한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26일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걸그룹 헬로비너스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제이슨 데룰로(Jason Derulo)의 곡 ‘위글(Wiggle, feat. Snoop Dogg)’에 맞춰 ‘위글위글’ 댄스를 추는 헬로비너스 멤버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헬로비너스는 섹시하고 도발적으로 ‘위글위글’ 댄스를 췄다. 특히 상하좌우로 움직인다는 ‘위글(Wiggle)’의 사전적 의미대로 엉덩이의 움직임이 돋보이는 위글 동작을 강조했다.



가수 데뷔 전부터 댄서로 활약해온 멤버 라임을 비롯해 매혹적인 표정의 앨리스와 유영, 새롭게 합류한 멤버 서영까지 모든 멤버가 엉덩이만 겨우 가리는 숏팬츠와 탑을 입고 춤을 춰 아찔한 보디라인을 그대로 드러냈다.



한편 헬로비너스는 1년여 만에 컴백해 신곡 ‘끈적끈적’으로 섹시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헬로비너스 위글위글’.[사진 해당 영상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