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구대행 사기 조심하세요 … 개인정보 빼내 밀수에 악용

중앙일보 2014.11.27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미국 최대 가격할인 행사 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관세청이 ‘직구대행 사기’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26일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 직접구매 대행업체들이 물품 가격을 실제보다 낮추거나, 소비자 명의를 도용해 상용(商用)물품을 개인이 수입하는 것처럼 불법 통관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렇게 하면 세금을 줄이거나, 소비자들이 납부한 수수료 및 세금의 일부를 가로챌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소비자들은 세관 조사를 받게 되는 등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관세청은 이런 직구대행 사기를 막기 위해 소비자들이 관세청 공개 정보를 활용해 통관 내역을 스스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세청 전자통관시스템(http://portal.customs.go.kr) 내 ‘수입화물 진행정보’ 항목에 운송장번호를 입력하면 통관방법, 수입신고내역, 통관진행현황, 업체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중 수입신고내역만 살펴봐도 납세자·품명·가격수량·세액 등을 세세하게 알 수 있기 때문에 사기 여부를 실시간으로 검증할 수 있다.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발급받아 사용하는 것도 개인정보보호 및 명의도용 방지를 위한 좋은 방법이다. 이 부호는 주민등록번호 대신 개인 식별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고유번호로 관세청 전자통관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관세청은 부호 발급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다음달부터 주민번호를 사용한 소비자 중 일부를 선별해 통관 물품을 세세하게 검사할 방침이다. 소비자들은 또 관세청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 물품의 면세통관 범위와 예상세액 등도 미리 확인해볼 수 있다.



 한편 관세청은 지난 6월 목록통관 대상 확대 후 전체 해외직구 물량 중 목록통관 물량의 비중이 32%에서 50%로 크게 확대됐다고 밝혔다. 목록통관은 정식 수입신고를 하지 않아도 되는 간이통관 절차를 말하는데 6월16일부터 적용 대상이 식의약품을 제외한 전 품목으로 확대됐다.



박진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