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싶었던 공연·영화·전시 … 반값에 보는 날

중앙선데이 2014.11.22 03:26 402호 31면 지면보기
안재욱·임태경·팀이 번갈아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디큐브아트센터의 인기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를 보기 위해서는 VIP석은 13만 원, R석은 11만 원, S석은 8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매달 마지막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

하지만 이 가격의 절반으로 관람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올해부터 시작된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이용하는 것이다. 이 공연의 경우 26일 오후 3시와 8시 공연, 12월 31일 오후 6시 공연은 선착순 100명에게 등급별 문화사랑석이 50% 할인된 가격에 제공된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융성위원회가 지난해 10월 대통령 보고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으로 올 1월 처음 시행됐다. 전국의 공연장·영화관·미술관·박물관·스포츠 시설·문화재 시설을 할인 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 행사에 참가한 곳은 1월 883개에서 10월 1539개로 크게 늘었다.

11월의 경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의 ‘아이다 1963’(오후 7시30분 공연)은 A석과 B석을 20% 할인(각 30매 한정)한다. 대학로 상상아트홀 블루관에서 하는 연극 ‘품바 각시품바’(오후 7시30분 공연)는 정가 3만 원짜리 티켓을 5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또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인상파의 고향, 노르망디; 유럽 모던풍경화의 탄생’은 이날 오후 6시부터 8시 입장할 경우 역시 절반가에 티켓을 살 수 있다. 단 현장매표소에서만 할인받을 수 있다. 이날은 전시 시간이 오후 9시까지 연장된다. 영화의 경우 오후 6시부터 8시 상영 영화 1회 분에 한해 5000원에 볼 수 있다.

1500개가 넘는 시설들이 어디서 어떤 이벤트를 하는지 먼저 알고 빨리 신청하기 위해서는 홈페이지(www.culture.go.kr/wday)를 수시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다.


글 정형모 기자, 사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가 있는 날 사무국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