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금리 인하ㆍ드라기 부양 발언에 다우 ‘사상 최고’

중앙일보 2014.11.22 22:01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경기부양 발언과 중국의 금리 인하의 영향으로 미국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우 지수는 21일 전날보다 91.06(0.51%) 오른 1만7810.06으로 거래를 마쳐 이틀째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S&P 500지수도 전날 대비 10.75(0.52%) 오른 2063.50으로 마감해 역시 이틀째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드라기 총재는 이에 앞서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럽은행의회(EBC) 연설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을 높이기 위해 해야만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책이 목표를 이룰 만큼 충분히 효력을 보지 못하거나 인플레가 더 낮아질 리스트가 구체화될 때 적절히 자산매입의 규모·속도·매입자산 구성을 바꿔 압력을 강화하고 개입할 수 있는 더 많은 채널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드라기 총재의 이날 연설은 그간의 발언에 비해 인플레이션을 높이기 위한 긴박함이 특별하게 강조된 것으로 해석됐다. 지난달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은 0.4%로 ECB 목표치인 2.0%를 크게 밑돌았다. 전문가들은 "성장 둔화가 우려되던 유럽과 중국에서 긍정적인 통화정책이 나온 건 매우 잘된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