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종상' 한세아, 레드카펫 달군 '밧줄' 드레스…男心도 밧줄로 옥죄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2 16:19


‘한세아’ ‘대종상영화제’. [사진 일간스포츠]














 

한세아(26)의 독특한 ‘밧줄’ 레드카펫 의상이 화제다.



배우 한세아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제51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강렬한 레드 톤의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특히 한세아는 밧줄로 가슴과 허리 등을 묶는 파격적인 의상으로 레드카펫 행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하체 부분이 너무 깊게 파여있어 단상 아래에서는 속옷이 일부 노출될 정도였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은 한국영화 흥행사를 다시 쓴 영화 ‘명량’이, 남녀주연상에는 최민식과 손예진 등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세아’ ‘대종상영화제’.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