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생' 시청률 6% 돌파…연속 동시간대 1위 '인기 비결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2 15:53
‘미생 시청률 6% 돌파’. [사진 tvN ‘미생’ 캡처]




 

tvN ‘미생’이 방송 6주 만에 시청률 6%를 돌파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연출 김원석) 11화는 평균 시청률 6.1%, 최고 시청률 7.1%를 기록하며 매주 시청률 자체 최고치를 경신하는 쾌거를 이뤄나가고 있다.



또 ‘미생’은 케이블·위성·IPTV 통합 10~50대에 이르는 전연령 남녀 시청률도 7화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하는 등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과장(박해준 분)의 영입으로 4인 체제가 된 영업 3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과장 사건’으로 인해 오상식 과장(이성민 분)은 차장으로 승진했지만, 김부련 부장(김종수 분)은 해당 사건의 책임자로 씁쓸하게 퇴장했다.



이에 22일 방송되는 ‘미생’ 12회에서는 요르단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기로 한 영업3팀의 이야기가 그려지면서 상사맨들의 일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그 안에서 피어나는 갈등, 고뇌를 제대로 그려내 직장인들에게 짜릿한 쾌감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시청률 6%를 돌파한 드라마 ‘미생’은 ‘갑’들의 전쟁터에 던져진 까마득한 ‘을’의 고군분투를 그려내고 있다. 그 속에서 피어난 오늘 우리의 회사원들의 눈물 겨운 우정 이야기를 다룬다. ‘미생’은 매주 금·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생 시청률 6% 돌파’. [사진 tvN ‘미생’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