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장수 도어맨 사망…"딱 10일 쉬고 72년동안 문 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2 13:22
‘세계 최장수 도어맨 사망’. [사진 BBC 홈페이지 세계 최장수 도어맨 캡처]
 

세계 최장수 호텔 도어맨이 94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BBC 등 주요 외신은 18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일간지를 인용해 “스리랑카 갈페이스 호텔의 상징이자 역사와 문화였던 도어맨이 마침내 호텔을 떠났다”며 세계 최장수 호텔 도어맨 사망 소식을 전했다.



스리랑카 매체들은 “스리랑카의 갈페이스 호텔 로비를 72년간 코타라푸 차투 쿠탄이 94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고 지난 19일 보도했다.



스리랑카 현지에선 “갈페이스 호텔의 상징이자 그 자체로 역사이고 문화였던 도어맨이 마침내 호텔을 떠났다”고 애도하고 있다.



코타라푸 차투 쿠탄은 세계 최장수 도어맨으로 호텔 업계에서는 전설로 통한다.



멋들어진 하얀 콧수염 주변에 미소를 머금은 채 “아유보완(오래 사세요)”라고 속삭이던 도어맨을 잊지 못하는 전 세계 고객들은 그의 사망 기사에 댓글을 달며 애도를 표했다.



인도 남부 케랄라에서 태어난 쿠탄은 18세 때 부모를 잃고 일자리를 찾아 배를 타고 스리랑카로 건너왔다.



1942년 경찰관의 도움으로 갈페이스 호텔에 들어온 쿠탄은 근속 72년 가운데 자리를 비운 적은 10일 정도에 불과할 정도로 성실함과 책임감을 보였다.



쿠탄은 지난 2010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을 오래 하다보니 전 세계 단골 고객을 대부분 기억할 수 있게 됐다”며 “그들에게 인사하는 것 자체가 행복”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 최장수 도어맨 사망’. [사진 BBC 홈페이지 세계 최장수 도어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