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종상영화제' 라미란 "죽기 전 이정재와 진한 키스신 이루고파"…이정재 반응이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2 12:08
‘대종상영화제’ ‘라미란’ ‘이정재’. [사진 KBS ‘대종상영화제’ 캡처]




 

배우 라미란(39)이 이정재(41)에 대한 사심을 드러냈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제51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감독상 시상을 위해 이정재와 라미란이 함께 무대에 올랐다.



이정재와 함께 시상자로 무대에 선 라미란은 “이정재씨 팔짱을 끼고 들어가니까 결혼식 들어가는 것보다 더 떨린다.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 이런 호사를 누리게 해줘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재가 라미란의 의상을 칭찬하자 “망했다. 코디가 안티인가보다. 내 배를 드러내는 이런 아름다운 의상을 골라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정재는 라미란에게 인생의 목표에 대해 물었고 라미란은 “선배님께 먼저 묻고 싶다. 작년에 연기 인생이 22년이 됐다고 하더라. 나이가 꽤 많이 들었더라”라고 말해 이정재를 당황시켰다.



이어 라미란은 “나도 이정재와 함께 영화 ‘빅매치’에 출연했다. 그런데 슬픈 것은 내가 이정재 선배님의 형수님으로 출연했다”라고 말했다.



라미란은 인생의 목표에 대해 “내 목표는 이정재와 진한 키스신을 찍는 것이다. 내가 언제까지 형수 역할만 할 수 없다. 오빠 어떠세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정재는 “대본대로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종상영화제’ ‘라미란’ ‘이정재’. [사진 KBS ‘대종상영화제’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