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대리 수상 "내 전처"…'할리우드 배우인 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22 12:00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사진 KBS ‘대종상영화제’ 캡처]




 

‘대종상영화제’ 오만석이 조상경의 의상상을 대리수상하며 조상경 디자이너 얘기를 꺼냈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제51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조상경 디자이너는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로 의상상을 받았다.



이날 오만석은 의상상을 수상한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조상경을 대신해 대리 수상소감을 전했다.



의상상 수상자인 조상경이 호명됐지만 이날 조상경은 시상식에 불참했다.



이때 MC를 보던 오만석이 무대에 올라 “제 전처입니다. 혹시라도 상을 받게 되면 저보고 나가서 수상 소감을 말해달라고 했는데 정말 안 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종상영화제’ 오만석는 “군도는 참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을 하고 합심해서 만든 영화였다. 앞으로 옷을 잘 만들고 의상을 열심히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오만석 전부인 조상경 디자이너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무대미술과를 전공했다. 오만석은 3세 연상의 조상경을 만나 지난 2001년 결혼했으나 2007년 5월 합의 이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사진 KBS ‘대종상영화제’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