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은희, 유준상과 결혼 후 5년 만에 아버지 만난 사연은? "뭉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7:52
'홍은희' '홍은희 유준상'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배우 홍은희(34)가 자신의 아버지와 남편 유준상(45)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홍은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은희는 “내가 9살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다. 방학 때만 아빠랑 지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다. 1년에 10~20일간 아빠를 만날 수 있었다”며 처음으로 가정사를 공개했다.



사춘기 시절 고생하는 엄마를 보며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커진 홍은희는 생계에 보탬이 되기 위해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반주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홍은희는 점점 아버지와 연락이 뜸해졌지만, 대학 등록금을 부탁하기 위해 용기를 내 전화했다. 그러나 아버지에게 거절당해 큰 상처를 받아 의도적으로 연락을 끊게 됐다.



홍은희는 아버지를 향한 원망과 상처로 결혼식에도 초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홍은희는 “내가 서른에 결혼했다면 아버지가 오셨을 수도 있다. 그런데 마음의 문을 열지 못했던 게 등록금 일이 있은 지 불과 4년 만에 결혼했기 때문이다”며 “그때는 아버지를 부르지 않는 게 엄마와의 의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생각하면 제가 한 불효 중에 가장 큰 불효가 아닐까 싶다”며 “결혼식 영상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홍은희는 “첫째 동우를 낳고 남편과 우연히 정읍 내장산을 지나가게 됐다. 남편에게 ‘여기가 아버지 있는 곳’이라고 말했더니 전화해보라고 해서 결국 만나게 됐다”며 “멀리서 걸어오는 모습이 꼭 우리 아버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아스팔트 위에서 넙죽 큰절을 했다. 결혼 후 5년이 지나서야 사위와 장인이 대면하게 됐다”며 “아버지가 호탕하게 ‘유서방! 나는 자네를 많이 봤네’ 하는데 눈물이 막 나더라”며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홍은희는 “그 뒤로는 가끔 찾아뵀지만 둘째를 낳은 지 한 달 만에 직장암으로 돌아가셨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홍은희는 11살 차이나는 남편 유준상과의 러브스토리를 솔직하게 털어놓아 화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은희 유준상’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