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할페티 마을 '검은색 장미'…특별한 색 띠는 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7:46
















장미를 그릴 때는 으레 빨간 색연필을 잡는다. 그런데 터키에는 검은 색연필로 그려야 하는 장미꽃이 존재한다.



인터넷 매체 오디티 센트럴(Oddity Central)이 소개한 터키 할페티(Halfeti) 마을의 장미꽃은 신기하게도 검은색이다. 기사는 “장미가 검은색을 띠고 있어서 누군가 스프레이를 뿌렸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는 명백한 자연적 현상이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할페티 마을 장미꽃은 실제로는 아주 진한 붉은색이다. 봄부터 진한 붉은색을 띄기 시작한 장미꽃은 여름이 다가오면 점점 더 붉어져 검은색으로 보일 정도가 된다. 이런 현상은 이 마을의 특이한 토양 환경과 유프라테스강에서 흘러드는 지하수의 산성도가 원인이라고 한다.



안타깝게도 이 꽃은 현재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할페티 마을은 1990년대 빌레직 댐이 건설되며 물에 잠겼다. 마을 주민들은 원래 마을이 있던 곳으로부터 10km 떨어진 곳에 다시 자리를 잡았고, 새로운 토양에 검은색 장미꽃을 심었지만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탓에 장미꽃의 개체수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할페티 지역 공무원들은 이 꽃의 씨를 받아 옛 할페티 마을과 비슷한 환경을 가진 온실 안에 심고 꽃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은비 온라인 중앙일보 인턴기자 ceb9375@joongang.co.kr

[사진 오디티 센트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