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집 마련한 가구, 결혼 10년차 조사해보니…'말도 안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7:44
‘내 집 마련한 가구’ [사진 중앙포토DB]




결혼 후 10년이 지나도 내 집 마련한 가구는 절반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과 통계개발원이 18일 발표한 ‘생애주기별 주요 특성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자기 집을 가진 가구 비중은 결혼 1년 미만 가구가 26.1%, 결혼 5년차 41.8%, 결혼 10년차 48.3%, 결혼 30년차는 66.7%였다.



4가구 중 1가구는 내 집을 갖고 신혼생활을 시작하지만, 결혼 10년차 가구 중 내 집을 마련한 가구는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셈이다.



특히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은 내 집 마련이 어려운 지역으로 꼽혔다.



전세 거주 가구의 비중은 결혼 1년 미만 가구가 50.1%, 결혼 5년차 37.3%, 결혼 10년차 29.3%, 결혼 30년차는 14.8%였다.



아파트 거주 가구 비중은 결혼 1년 미만 가구가 60.8%, 결혼 5년차 68.0%, 결혼 10년차 66.2%, 결혼 20년차 57.0%, 결혼 30년차는 46.3%였다.



아파트 거주 비율은 결혼 5년차를 정점으로 꺾이다가 34년차에선 단독주택 거주 비율이 더 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 집 마련한 가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