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라이드 치킨 유래, 알고보니…'갑자기 울컥'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7:37
‘프라이드 치킨 유래’ [사진 중앙포토DB]




'프라이드 치킨'의 유래가 화제다.



프라이드 치킨은 미국 남부의 농장지대에서 일했던 흑인 노예의 애환이 담겨 있다. 당시 정통 미국식 닭요리법은 ‘로스트치킨’이었는데, 살이 많은 부위만 사용을 하고 날개와 발, 목은 버렸다. 이를 흑인 노예들이 주워와 기름에 튀긴 것이 프라이드 치킨의 유래가 되었다. 이 조리법이 보급되며 닭튀김은 백인 농장주의 식탁에도 오르기 시작했다. 이후 미국 남부 켄터키 주에서 프라이드치킨을 팔던 커널 샌더스가 1952년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티로 건너가 ‘KFC’란 치킨점을 낸 것을 계기로 전세계에 퍼져나갔다.



프라이드치킨(fried chicken·튀긴 닭)은 닭고기를 조각 내거나 통째로 뜨거운 기름에서 튀겨낸 음식으로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음식이다. 밀가루를 기본으로 한 가루 형태 또는 반죽 형태의 옷을 입혀서 튀긴 것이 보편적인 형태다.



한국에서는 치킨이 ‘국민 음식’으로 봐도 무방한 가운데 치킨의 종류도 다양하다. 프라이드, 양념은 기본이고 간장 소스로 만든 간장 치킨, 파를 넣은 파닭 치킨, 매운 소스를 넣어 만든 핫 치킨 등 그 종류도 천차만별이다. 다양한 방법으로 만드는 치킨이 많은만큼 그 방식에 따라 맛에 차이가 있지만 잘 만든 프라이드치킨은 바삭바삭한 껍질과 간이 잘 배인 부드러운 속살이 특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프라이드 치킨 유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