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신 8개월 샤론 테이트 태아까지…35명 살해한 '맨슨 패밀리' 교주 이번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6:46
‘샤론 테이트’. [사진 맨슨디렉트닷컴]
미국에서 희대의 살인마로 불리는 찰스 맨슨(80) '맨슨 패밀리' 교주가 감옥에서 26세의 여성과 결혼식을 올린다.



AP통신은 1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교도소에 수감 중인 맨슨과 26세 여성이 지난 7일(현지시간) 킹스 카운티로부터 결혼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보도했다.



예비 신부 버튼은 AP와의 인터뷰에서 “다음달쯤 맨슨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나는 그를 사랑하고 그와 모든 것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찰스 맨슨은 매춘부인 어머니 밑에서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내다가 결국 가출해 잡범으로 전락했다. 1967년 출소한 맨슨은 히피문화와 가수 비틀즈에 광적으로 빠졌고, 성경의 요한계시록과 비틀즈를 연관시켜 일종의 사교 집단인 ‘맨슨 패밀리’의 교주로 활동했다.



그의 범행중 가장 끔찍한 사건은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부인이기도 했던 배우 샤론 테이트(1969년 사망)를 살해한 것이다. 폴란스키가 영화 촬영 때문에 집을 비운 사이, 침투한 맨슨 일당은 샤론 테이트를 칼로 16번이나 난도질해 죽였는데 당시 그녀는 임신 8개월째였다. 이들은 “제발 아이만은 살려 달라”던 샤론의 태아까지 죽였다.



맨슨은 추종자들을 중심으로 살인클럽인 ‘맨슨 패밀리’를 만들었고 이들을 조종해 총 35명을 살해했다. 이들은 당시 마약에 취한 상태로 범행을 저질렀는데 뚜렷한 동기는 없었다.



1971년 맨슨은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이듬해 사형제도가 폐지되면서 2027년까지 종신형으로 수감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샤론 테이트’. [사진 맨슨디렉트닷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