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 겨울에도 내차 사랑하는 법…이거 몰랐다간 '낭패'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6:31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 [사진 YTN 방송 캡처]






날씨가 추워지면서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이 화제다.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에 전문가들은 눈이 온 후 평소보다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눈이 온 후 도로에 있는 제설용 염화칼슘은 차 외관뿐 아니라 하체부분과 배기장치를 부식시킬 위험이 있다.



이에 전문 세차장에서 고압분사기를 이용해서 하체 위주 특히 휠이나 하체 서스펜션부분에 집중적으로 분사를 해 염화칼슘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염화칼슘은 차의 실내도 오염시키는데, 신발에 묻은 염화칼슘이 히터 바람에 건조되면서 가루로 변하게 된다.



눈길 제동력 강화를 위한 타이어 관리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폭설에 대비해 스노체인을 항상 차 트렁크에 휴대하고 다녀야 하며 미리 날씨 예보에 따라 장착할 수 있도록 신경 써야 한다.



더불어 낡은 타이어는 겨울철 눈길에 매우 위험하므로 미리 타이어 상태를 점검해 교체해 둬야 한다.



또 시야 확보를 위한 전면 유리 관리도 중요하다. 폭설뿐만 아니라 한파에도 선명한 시야를 위해 와이퍼를 미리 점검해야 하고, 자동차 운전 전에 유리에 낀 서리와 성애를 잘 제거 해야 한다.



이 밖에도 워셔액 보충, 냉각장치와 부동액 점검 등이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에 속한다.



장거리 운행이 잦았다면 엔진오일 및 미션오일 등이 새거나 줄어들지 않았는지 점검해야 한다. 보통 엔진오일의 경우 1만km 주행 또는 교환 후 6개월이 지났다면 교체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겨울 자동차 관리 방법’. [사진 YTN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