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이 ‘세사람’ 부른 성시경, 유희열 때문에 담배 10일 끊었다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6:13
‘토이’ ‘토이 성시경’ [사진 일간스포츠]




토이로 돌아온 유희열이 성시경과의 타이틀곡 ‘세사람’의 녹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3일 새 앨범 ‘다 카포’의 음악 감상회를 연 ‘토이’ 유희열은 타이틀곡 ‘세 사람’에 대해 “쉽지 않은 곡이다. 성시경은 처음에 가벼운 마음으로 불렀는데, 잘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 이 노래를 위해서 담배를 끊겠다고 하더라. 이후 10일 정도 금연하고 와서 노래 녹음을 마쳤다”며 “성시경이 녹음을 끝내고 담배를 피우면서 ‘살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18일 자정 토이는 앨범 ‘다 카포’ 수록곡 전곡과 타이틀곡 ‘세 사람’을 공개했다. 공개 직후 ‘세 사람’을 비롯한 ‘다 카포’ 음원은 순식간에 차트 1위를 기록했다. 토이 ‘세 사람’ 외에도 이번 앨범의 수록곡인 ‘리셋(Reset)’, ‘굿바이 선, 굿 바이 문(Goodbye sun, Goodbye moon)’, ‘유 앤 아이(U&I)’ 등도 음원 차트 줄세우기에 성공했다.



토이 ‘세 사람’은 2001년 발표된 곡 ‘좋은 사람’의 2014년 버전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지 못한 채로 결혼을 앞둔 두 친구의 행복을 지켜봐야만 하는 한 남자의 안타까운 감정이 담겨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토이 성시경’ ‘토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