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프로야구 서건창 MVP, 박민우 신인왕…“넥센·NC 잘나가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5:36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200안타를 돌파한 서건창(25·넥센 히어로즈·사진)이 2014년 프로야구를 빛낸 최고의 별로 떠올랐다.



서건창은 1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최우수 신인선수 및 부문별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MVP로 선정됐다.



프로야구 취재기자단 투표 결과 서건창은 총 유효표 99표 중 77표를 얻어 박병호(13표), 강정호(7표) 등 팀 동료를 압도적인 차이로 제쳤다. 이로써 2012년 최우수 신인선수상을 받은 서건창은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이어 한국프로야구 사상 두 번째로 신인왕과 MVP를 모두 차지한 선수가 됐다.



서건창은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200안타(201안타) 기록, 최다 득점(135개)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프로야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서건창은 타율(0.370)에서도 1위를 차지했으며 도루(48개)는 3위, 출루율(0.438)은 4위에 올랐다.



한편 최우수 신인선수의 영예는 NC 다이노스의 내야수 박민우(21)에게 돌아갔다. 박민우는 71표를 얻어 넥센의 중간계투 자원 조상우(15표), 삼성의 외야수 박해민(13표)을 압도하고 트로피와 함께 상금 300만원을 손에 쥐었다. NC 다이노스는 1군 무대에 처음 오른 지난해에 투수 이재학이 최우수 신인선수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최고 신인을 배출한 구단이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건창’‘박민우’[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